고객문의

HOME > 게시판 > 고객문의
고객문의

靑 정책실장, 7일 최태원 회장 만난다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흥윤다승 작성일21-04-06 20:47 조회0회 댓글0건

본문

<script type="text/javascript">


<strong class="media_end_summary">文 지시한 '소통 행보' 시작<br>경제단체 순차적으로 방문</strong><span class="end_photo_org"><img src="https://imgnews.pstatic.net/image/015/2021/04/06/0004525683_001_20210406193315221.jpg?type 바카라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=w647" alt="" /><em class="img_desc">사진=연합뉴스</em></span>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(사진)이 7일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시작으로 경제단체장들을 잇따라 만난다. 경제계와 카지노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소통을 강화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이다.<br><br>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6일 언론 브리핑에서 “경제계와 소통을 강화하라는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경제계와의 소통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”고 밝혔다. 온라인카지노카지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<br><br>이 실장은 7일 대한상의와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최 회장과 김기문 회장을 면담할 예정이다. 하루 뒤인 8일에는 한국경영자총협회,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을 찾는다. 14일에는 한국무역협회를 방문한다. 안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바카라사이트</a> <br> 일환 경제수석, 이호준 산업정책비서관 등도 함께할 계획이다.<br><br>의제는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민관 협력방안 등이 될 것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. 강 대변인은 “한국판 뉴딜과 탄소중립 이행부터 규제 완화까지 다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카지노사이트</a> <br> 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”고 설명했다.<br><br>이번 행사 후에도 지속적인 소통을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. 강 대변인은 “청와대는 관 주도 행사를 지양하고 경제단체를 직접 찾아가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듣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온라인카지노</a> <br> 는 방식을 취했다”며 “이번 소통이 일회성, 일과성에 그치지 않도록 경제단체 주관 간담회 초청이 있을 경우 적극 참석해 소통을 이어나갈 계획”이라고 말했다.<br><br>소통 행보에서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빠지며 ‘전경 바카라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련 패싱’ 논란도 다시 불거졌다. 전경련은 미르·K스포츠재단 기금 출연을 주도하는 등 2016년 국정농단 사태에 깊숙이 개입해 문재인 정부에서 ‘적폐’로 낙인찍혔다. 청와대 관계자는 “대한상의, 경총 등과 (회원사들 카지노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이) 많이 중복되는 것으로 나타났다”고 말했다.<br><br>강영연 기자 yykang@hankyung.com<br><br><br><br>▶ <a href="https://media.naver.com/channel/p 온라인카지노카지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romotion.nhn?oid=015" target="_blank"><b>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, 한국경제 받아보세요</b></a><br>▶ <a href="https://www.hankyung.com/ne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바카라사이트</a> <br> wsletter" target="_blank">한경 고품격 뉴스레터, 원클릭으로 구독하세요</a><br>▶ <a href="http://plus.hankyung.com/apps/service.introduction" target="_blank">한국경제신문과 WSJ,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</a> <br><br>ⓒ 한국경제 & <a href="http://www.hankyung.com" target="_blank">hankyung.com</a>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